로고
배너
배너
치안소방전남전남도의회무안함평나주신안 영암농수축산림조합정당지역위노령고PDF지면보기
전체기사보기 종교   가고싶은섬   의학   漢文講座 1   문화/인문   국회/정치   전남4-H   공지   칼럼/기고   노령신문 JPG  
편집  2018.11.17 [03:05]
전체기사
종교
가고싶은섬
의학
漢文講座 1
문화/인문
국회/정치
전남4-H
공지
칼럼/기고
노령신문 JPG
공지사항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보도자료
배너
배너
무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안군 '행복한고구마' 김용주·이정옥 부부
이정옥 여사 "아기 대하듯 정성으로 고구마 키웠어요"
 
전남새뜸 기사입력  2014/01/28 [16:50]
 
 “밭두둑 한 번 보세요. 아이를 낳아 쭈글쭈글해진 어머니의 배 같지 않습니까? 그 어머니가 누워 있는 모습이요.”


 수확을 위해 트랙터가 파헤치고 지나간 고구마 밭의 두둑을 본 이정옥 여사(59/무안군 현경면/前 전국여성농민총연합 초대회장)의 말이다. 그녀는 “아이 같은 고구마들이 주렁주렁 달려 나오는 모습을 보며 어머니가 해산할 때 맛보는 고통과 희열을 다 맛본다”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산파의 심정일까. 이 여사가 금세 숙연해졌다. 아무 말 없이 주기만한 땅에 대한 고마움이라도 생각하는 것 같았다. 고구마 밭의 이랑과 맞닿은 바다도 어머니의 품처럼 드넓고 잔잔하게 보였다.

◈토굴 저장고에서 최적 환경 유지

 밭에서 맨몸을 드러낸 고구마들은 이제 모두 토굴 저장고로 들어갔다. 저장고는 지형을 이용해 황토벽으로 만들어져 있다. 고구마가 자라는 환경과 같은 조건을 만들어주기 위해서다. 저장기간 고구마의 스트레스를 최소화시켜 이듬해 6월까지 맛을 유지하는 게 비법이다.

 “고구마는 상온에서도 얼어요. 냉장고에 넣어두면 모두 변해버리잖아요. 흙속에 있는 상태와 최대한 비슷하게 해줘야 합니다.” 이 씨의 남편 김용주 씨(60/前 무안군농민회장)의 말이다.


 그의 말처럼 수확한 고구마는 종류와 크기에 따라 노란 상자에 나눠 담겨 저장고에서 겨울잠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 부부가 수확한 고구마는 ‘행복한 고구마’다. 여느 땅보다 좋은 조건에서 자라 고구마가 행복하다는 의미다. 이렇게 가꾼 농부도 행복하고, 소비자도 행복할 것이라는 기대를 담았다.

◈농민운동가에서 유기농 명인으로

 무안군 현경면에 살고 있는 김용주·이정옥 씨 부부는 ‘유기농 전도사’로 활동하고 있다. 1980년대엔 기독교농민회에 참여해 농민운동을 했다. 수입농산물 저지운동에 앞장서다 감옥살이도 했다.

 유기농업을 시작한 건 1980년대 중반부터였다. 지금껏 고구마 밭에 새로운 황토를 넣고 유기질퇴비를 써서 땅심을 높여 왔다. 퇴비도 멸치액젓에서 추출한 부산물에 쌀겨, 깻묵, 숯 등 천연 자재를 섞어 뿌려준다. 병해충은 천적을 이용해 막는다. 날씨가 추운 1월에 밭을 깊이 갈아 엎는 것도 굼벵이를 막기 위해서다. 재배법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인증하고 있다.


 재배조건도 최적이다. 바다의 갯벌과 맞닿은 밭은 해풍이 실어다주는 미네랄이 풍부한 지역이다. 바닷가여서 일교차도 크다. 땅도 황토로 건강하다. 게르마늄을 듬뿍 담고 있다. 산성(PH 4.2∼8.3) 토양으로 고구마 재배의 조건을 다 갖춘 셈이다. 예부터 무안고구마가 맛있다고 소문 난 이유이기도 하다.

 김 씨 부부는 이 토양을 건강하게 관리했다. 땅의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했다. 비온 뒤 바로 땅을 파헤쳐도 흙이 고슬고슬한 건 그 덕분이다. 땅이 건강하자 고구마 활착이 잘 됐다. 가뭄과 장마에도 잘 견뎌 결실도 풍성했다. 고구마를 쪼개면 하얀 진물 같은 게 유난히 많은 것도 이런 연유다.

◈고구마와의 교감이 고품질 비결

 재배과정에서 이들이 가장 신경 쓰는 분야는 고구마 종순 생산이다. ‘모종이 고구마 농사의 절반’이라고, 그해 작황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최고급 고구마만을 종자용으로 쓰고 튼실하게 키운다. 밭의 두둑도 크고 높게 만든다. 온도변화에 잘 적응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쌀겨와 골분, 천연칼리, 물을 섞은 고구마 전용 미생물도 만들어 뿌려 준다.

 “농작물도 아이들처럼 보살피고 어루만져줘야 해요. 아침에 일어나면 먼저 밭에 나가 잘 잤는지 묻습니다. 밤새 별 일은 없었는지 이야기도 하고요. 그렇게 밭에 나가면 작물이 보이더라고요. 작물도 더 건강하게 자라고요.” 김 씨의 말이다. 심을 때부터 거둘 때까지 고구마와 교감해야 맛과 영양이 탁월하다는 것이다.


 이들의 영농 철학도 확고하다. 농부는 양심적으로 안전농산물을 생산하고, 그 농산물이 소비자의 건강을 지켜줘야 한다는 믿음이다. 그런 만큼 값도 정당하게 주고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될 때 우리의 자연 생태계도 살아나 온 국민이 행복해질 수 있다는 논리다.

 전남도는 김용주 씨를 ‘유기농 명인’으로 선정했다. 이 씨는 신지식농업인에 선정됐다. 이들의 고구마 재배면적은 20여㏊(6만평)에 이른다. 생산한 고구마는 보랏빛 자색고구마와 주황색의 호박고구마, 노란색의 밤고구마 등이 있다.

 이 고구마는 이미 품질과 맛으로 인정받으며 명품 고구마의 반열에 올랐다.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통해 팔리고 있다. 홈페이지(www.happysweet.co.kr)를 통해 직거래도 한다. 일반 고구마보다 2배 가량 비싸게 팔린다. 고구마칩 3종 제품도 선보여 건강에 좋은 ‘착한과자’ 이미지도 다져가고 있다.(행복한고구마 061-453-1835, 1854) //전남새뜸
 
/정리=노양기 기자(010-5635-3377)
 
기사입력: 2014/01/28 [16:50]  최종편집: ⓒ rory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1] 나광국 도의원 "소방서 사무감사, 소방관 건강 챙겨" 류춘범 기자 2018/11/10/
[1] 무안농협, 양파 기계정식 연시회 개최 류춘범 기자 2018/11/07/
[1] 노령신문 226호 무안군-국회-정부-전남 소식 류춘범 기자 2018/10/24/
[1] 무안군, 민선7기 8대 분야 77개 공약사업 확정 이민행 대표기자 2018/10/16/
[1] 노령신문 225호 무안군-국회-정부-전남 소식 이민행 대표기자 2018/10/07/
[1] 무안 톱머리 유원지 부서진 공중화장실 모습 이민행 대표기자 2018/09/30/
[1] 무안군 몽탄면 '밀리터리파크' 엉망진창 이민행 대표기자 2018/09/30/
[1] 노령신문 224호 무안군-국회-정부-전남 소식 이민행 대표기자 2018/09/19/
[1] 무안군, 2018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이민행 대표기자 2018/09/13/
[1] 노령신문 223호 - 무안군 소식 이민행 대표기자 2018/09/03/
[1] 노령신문 222호-무안군 소식 이민행 대표기자 2018/08/20/
[1] 무안읍 제일병원 삼거리, 중앙선 침범 불법 주행 이민행 대표기자 2018/08/02/
[1] 목포무안신안축협, 승달장학금 1,000만원 기탁 이민행 대표기자 2018/07/21/
[1] 목포무안신안축협, 쌀 500포 기탁 이민행 대표기자 2018/07/21/
[1] 무안군 2018년 6월 19일자 인사 이민행 대표기자 2018/07/20/
[1] 무안군, 염소 사육농가 FTA 피해보전사업 신청·접수 이민행 대표기자 2018/06/30/
[1] 목포무안신안축협, 원로조합원 사은행사 이민행 대표기자 2018/06/30/
[1] 노령신문 220호-김산 군수 취임 및 의회·치안·축협 소식 이민행 대표기자 2018/06/18/
[1] 김산 무안군수 당선인 "광주공항, 무안공항 이전 환영" 이민행 대표기자 2018/06/25/
[1] 김산 무안군수 당선자, 군민과 새 시대 열 것 이민행 대표기자 2018/06/17/
로고 본사 : 전남 무안군 무안읍 면성2길 15 ㅣ 대표전화 : 061-452-9797 l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1ㅣ 대표 임재상 / CEO 편집인 이민행 ㅣ 대표 이메일 rory8933@hanmail.net / hpcj3355@naver.com ㅣ 본지는 무단배포를 금지하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는 본사의 동의가 있어야 사용이 가능합니다. l 신문 월정구독료 5,000원(농협 351-0934-9171-73 예금주 노령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