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치안소방전남신안/목포 영암무안함평나주국회/정치칼럼/기고노령고정당지역위가고싶은섬노령신문 JPG
전체기사보기 종교   의학   漢文講座 1   佛經講座   松巖 漢詩   시군참여마당   문화/인문   공지  
편집  2017.07.26 [07:05]
전체기사
종교
의학
漢文講座 1
佛經講座
松巖 漢詩
시군참여마당
문화/인문
공지
공지사항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보도자료
배너
배너
전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새뜸 - 장성 진원 '조경현·김순덕 부부'
"주말농장이 귀농 터전 됐어요"…일하는 보람 및 마음의 여유 만끽
 
전남새뜸 기사입력  2011/08/23 [15:38]
 
  “귀농이란 생각은 안했어요. 소일거리로 시작했죠. 주말이나 휴일에 오가면서 일하면 괜찮겠다 싶었죠. 거기서 난 수확물은 이웃과 나눠먹고.” 장성군 진원면 율곡리에 사는 조경현(57) 씨의 얘기다.

  귀농 3년차를 보내고 있는 그는 처음에 주말농장을 그렸다. 광주에서 자영업을 하면서 담양에 땅 3300㎡를 산 것도 이런 연유다. 2003년이었다.

  밭에 복숭아를 심은 건 정말 우연이었다.

  “어느 날 아침 텔레비전에 복숭아 농사꾼이 나왔는데요. 그 사람 말이 귀에 쏙 들어오더라구요. 복숭아 재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어요.”

  조경현 씨는 그 길로 그 복숭아 농사꾼을 찾아 나섰다. 그리고 묘목 2000주를 구입했다. 복숭아 재배 요령도 들었다.

  “복숭아 묘목을 심었죠. 재밌었어요. 내가 먹을 과일을 직접 심어서 가꾼다는 게 틈만 나면 찾아가 일을 했죠. 힘든 줄 모르고.”

  이렇게 그는 5년 동안 주말마다 과원을 가꾸러 다녔다. 복숭아나무가 무럭무럭 자라는 게 큰 기쁨이었다. 주렁주렁 열매가 달리고 토실토실 과실이 튼실해지는 건 큰 보람이었다.

  도시에서 친하게 지내던 지인들도 와서 일을 도왔다. 가지치기와 봉지 씌우기도 거들었다. 수확 때가 되면 도시락을 싸들고 왔다.

  “일하는 게 재밌었어요. 여러 사람이 도와주고. 수확한 과일을 나눠먹는 것도 흐뭇했죠. 받는 사람도 고맙다고 하고. 나중에 맛있게 먹었다고 얘기하고. 농사짓는 보람을 제대로 느꼈죠.”

  농사에 재미를 붙인 조씨는 아예 짐을 싸서 귀농을 했다. 2008년이었다. 아직 귀농 초년생인 셈이다.

  하지만 그의 복숭아는 벌써 소문이 자자하다. 과육이 단단한 품종(차돌)이어서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조씨의 ‘신바람 농사’ 덕인지 당도도 12~14도 브릭스(BX)로 높다.

  판로 걱정도 없다. 농사 규모가 6600㎡로 늘었지만 모두 직거래로 팔린다. 가격도 괜찮다.

  “지인들이 많이 가져가죠. 지인들 소개로 또 많은 사람들이 사 가고. 한번 맛을 본 사람들은 해마다 우리 복숭아를 찾고.”

  조경현 씨는 여기에 머물지 않고 제2의 인생을 설계하고 있다. 본격적인 농사꾼으로의 변신이다. 복숭아만 따면서 지내기엔 일 년 열두 달이 너무 길기 때문이다. 하여, 그는 소를 키울 요량으로 집 옆에 축사 330㎡를 지었다.

  조만간 송아지를 사서 넣을 생각이지만 특별한 욕심은 없다. 농촌에서 열심히 일하며 건강하게 살면 그 뿐이다.

  “귀농 이후 모든 게 넉넉해졌어요. 몸도 자유롭고 마음에도 여유가 생기고. 남편도 도시에 살 때 시간 나면 술 마시는 게 일이었는데. 지금은 공기 좋은 데서 살며 함께 일하는 보람이 얼마나 큰지 몰라요. 이게 행복인가 싶어요.”

  부인 김순덕 씨(54)의 얘기다. 그녀는 “시골로 이사 온 이후 도시에서 만났던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것도 사는 재미”라며 활짝 웃었다.

  ‘여름손님’까지도 반갑게 맞는 김씨와 이장을 맡아 마을의 크고 작은 일까지 챙기는 조씨. 이들은 오늘도 ‘귀농하길 정말 잘 했다’며 스스로 대견해 하며 지내고 있다.

/녹색의 땅 전남새뜸(2011년 8월 22일)
/정리=이재원 기자(010-9139-1551)
 
기사입력: 2011/08/23 [15:38]  최종편집: ⓒ rory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10-11] 전남새뜸 - 마을기업 탐방 '일로품바보존회' 전남새뜸 2014/01/27/
[10-11] 전남새뜸 - 작은 섬에 클래식 선율이 흐르다 전남새뜸 2013/09/28/
[10-11] 전남새뜸 - 자건생사 '무안 김양한 씨' 전남새뜸 2013/02/10/
[10-11] 전남새뜸 - 김준의 포구이야기 '신안 가거도 포구' 조기석 기자 2012/11/15/
[10-11] 전남새뜸 - 남도 섬 여행 추천코스 '증도 모실길' 전남새뜸 2012/08/30/
[10-11] 전남새뜸 - 장성군 벼로 쓴 '녹색의 땅 전남' 전남새뜸 2011/09/06/
[10-11] 전남새뜸 - 기획특집 '영광 모싯잎송편' 전남새뜸 2011/09/06/
[10-11] 전남새뜸 - 기획특집 '소금은 바다의 눈물' 전남새뜸 2011/09/06/
[10-11] 전남새뜸 - 영광군 '잠자는 연(蓮)의 바다를 걷다' 전남새뜸 2011/08/25/
[10-11] 전남새뜸 - 장성 진원 '조경현·김순덕 부부' 전남새뜸 2011/08/23/
[10-11] 전남새뜸 - 함평 "4대강 해갖고 섬을 없애 부렀어" 전남새뜸 2011/08/23/
본사 : 전남 무안군 무안읍 면성2길 15 ㅣ 지사 : 함평군 함평읍 서부길27 ㅣ 대표전화 : 061-452-9797 ㅣ 팩스 : 061-452-9798 l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1ㅣ 회장 김한기 / CEO 편집인 이민행 ㅣ 대표 이메일 muan3521@hanmail.net / hpcj3355@naver.com ㅣ 본지는 무단배포를 금지하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는 본사의 동의가 있어야 사용이 가능합니다. l 신문 월정구독료 5,000원(농협 351-0934-9171-73 예금주 주간 노령)